폭스바겐이 돌아왔다. 국내 투입 준비 착착 > 자동차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동차 뉴스

 

[수입차] 폭스바겐이 돌아왔다. 국내 투입 준비 착착

작성자 구루마닷컴
작성일 17-12-11 09:40 | 15 | 0

본문

 -아테온(Arteon), 신형 파사트 GT, 티구안 도입
 -주력 차종 잇따른 준비로 공격적 판매 나설 듯

 폭스바겐코리아가 1년간의 판매 중단 공백기를 끝내고 2018년부터 한국 시장에 주력 차종을 줄줄이 투입, 부활 프로젝트에 시동을 건다. 특히 새로 내놓을 제품은 글로벌 시장에서 이미 검증된 핵심 차종인 만큼 초반부터 판매 대수를 끌어 올린다는 복안이다. 

 11일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집중 투입될 제품 가운데 첫 등판은 4도어 쿠페 아테온(Arteon)이 맡는다. 지난 3월 제네바모터쇼에 처음 공개된 새 차로, 아방가르드 스타일의 비지니스 클래스 그란 투리스모 성격이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엔진이 가로 배치되는 MQB 플랫폼의 특성 덕분에 2,840㎜의 롱휠베이스를 확보, 실내가 넓은 게 특징이다.  

 

81beceb7a83a2b4837118d81955c893c_1512952

 

81beceb7a83a2b4837118d81955c893c_1512952

 

폭스바겐 아테온(Arteon) /폭스바겐 아테온(Arteon) 인테리어

 

 

 하지만 폭스바겐코리아는 아테온의 디자인도 집중 부각시킨다는 계획이다. 부분적으로 보닛의 양쪽 윙, 그리고 앞쪽으로 길게 뻗은 보닛과 LED 헤드라이트 및 주간주행등은 스포츠카 디자인에 버금간다는 자신감 때문이다. 중앙 부분의 캐릭터 라인 또한 순수 스포츠카의 디자인 방식을 따른 만큼 역동적인 4도어 쿠페로 국내 시장에 안착시킬 계획이다. 이밖에 최대 1,557ℓ까지 확장 가능한 적재 공간, 디지털화된 액티브 인포 디스플레이(Active Info Display), 헤드업 디스플레이(Head-up Display), 지능형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2세대 이머전시 어시스트(Emergency Assist) 기능 등 다양한 안전 및 편의품목도 앞세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머전시 어시스트 기능은 운전자가 예상치 못한 운행 불능상태에 이르렀을 때 경고음과 비상등을 점멸하며 차선을 유지할 수 있도록 조정하고 속도를 늦춰 정지시키는 기능이다. 가능할 경우 바깥쪽의 저속 차선으로 이동하되 운전자가 의식을 잃어 발생할 수 있는 2차 사고 예방까지 돕는다. 

 -2세대 이머전시 어시스트로 운전 불능 상황 대비
 -파사트 GT,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 기본 탑재


81beceb7a83a2b4837118d81955c893c_1512952
81beceb7a83a2b4837118d81955c893c_1512952
폭스바겐 신형 파사트 GT /폭스바겐 신형 파사트 GT 인테리어
 
 아테온이 세단 부문을 맡는다면 신형 파사트 GT는 실용적 제품으로 국내 시장에 접근시킨다. 이전보다 낮은 차체, 길어진 휠베이스로 역동적인 차체 비율이 인상적이라는 설명이다. 아테온과 마찬가지로 LED 헤드라이트와 라디에이터 그릴이 수평으로 이어졌으며, MQB 플랫폼 덕분에 이전 대비 85㎏이 줄었다. 실내는 대시보드 가운데 아날로그 시계를 설계해 고급스러움을 더했고, 송풍구 아래 위치한 무드램프는 전면 전체로 확장됐다. 특히 국내에 출시되는 폭스바겐 제품 중에선 최초로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Pedestrian Monitoring)과 트래픽 잼 어시스트(Traffic Jam Assist)가 탑재된다. 이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프론트 어시스트와 도심 긴급 제동 시스템(Front Assist with City Emergency Brake) 등의 다양한 첨단 안전 품목이 마련됐다. 

 -티구안, 액티브 보닛으로 교통약자 보호
 -국내 SUV 선호 현상 적극 공략
           
          
 그러나 역시 가장 주목도가 높은 차종은 2세대 티구안이다. 국내 SUV 선호 흐름을 감안할 때 돌풍이 예상되는 데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공급 부족이 일어날 만큼 찾는 이들이 많아서다. 지난 2015년 등장했지만 한국의 경우 수입되지 않다가 폭스바겐코리아가 부활 신호탄으로 도입을 적극 추진했다. 이전 대비 50㎏이 가볍고, 실내와 트렁크는 더욱 넓어졌다. 2열을 앞으로 당기면 최대 615ℓ의 공간이 제공된다. 또한 이전보다 길이는 60㎜, 휠베이스는 73㎜ 길어졌다. 너비도 30㎜ 확장된 1,839㎜다. 덕분에 5명이 모두 타고도 넉넉하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81beceb7a83a2b4837118d81955c893c_1512952
 
81beceb7a83a2b4837118d81955c893c_1512952
 
폭스바겐 2세대 티구안 / 폭스바겐 티구안 인테리어 디자인 측면에서 실내는 모던함이 강조됐으며, 운전자 중심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형태가 기능을 따른다'는 폭스바겐 디자인 원칙이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첨단 안전 기능으로 도심긴급제동과 보행자 모니터링 기능이 포함된 프론트 어시스트(Front Assist), 차선 변경을 돕는 레인 어시스트(Lane Assist),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등이 기본 탑재됐다. 특히 안전성에서 또 다른 특징은 액티브 보닛 (Active bonnet)이다. 보행자 혹은 자전거와 부딪쳤을 때 보닛이 들어 올려진다. 더불어 보행자 모니터링 및 레인 어시스트(Lane Assist). 티구안은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차이다. 더불어 추돌 후 스스로 멈추는 프론트 어시스트(Front Assist)도 기본이다. 아울러 카메라 기반의 보조 시스템인 레인 어시스트는 운전자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은 상태로 주행하던 차선을 이탈할 때 경고를 하고 자동적으로 반대 방향으로 스티어링 휠을 돌려 위험을 줄여준다. 

 물론 아테온부터 시작되는 '뉴 비기닝 프로젝트(Project New Beginning)'의 시점은 아직 미정이다. 그러나 국내 시장에 투입될 제품은 확정된 만큼 남은 과제는 투입 시기다. 회사측은 새로운 제품을 기다리는 소비자가 많다는 점에서 시기를 최대한 앞당긴다는 계획이지만 세 차종 모두 글로벌 수요가 많은 제품이어서 우선적으로 물량 확보에 집중한다는 전략을 세운 상황이다. 이에 대해 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다시 시작하려면 한국에서도 선호도가 높은 인기 차종을 먼저 투입해야 한다"며 "독일 본사도 한국의 입장을 받아들여 공급은 충분히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폭스바겐코리아는 최근 2018년 판매 재개를 앞두고 다양한 마케팅에 착수했다. 본격적인 제품 판매 전 다시 시작한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서다. 이 같은 전방위적인 부활 프로젝트를 통해 2018년에는 단숨에 판매 중단 이전 수준의 점유율을 확보하는 게 목표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LinkedIN으로 보내기
  • REDDIT으로 보내기
  • delicio으로 보내기
  • pinterest으로 보내기
  • 블로거로 보내기
  • TUMBLR로 보내기
  • Naver Blog로 보내기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Copyright © insura.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