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보험 선택 기준은? > 재테크 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재테크 정보

 

[뉴스] 어린이보험 선택 기준은?

작성자 INSURA
작성일 17-10-14 17:53 | 조회 22 | 댓글 0

본문

7d4e89093df54994f798a806b685d1f5_1507971 


[뉴스핌=김승동 기자] 어린이보험은 임신 직후부터 자녀가 성인이 될 때까지 보장하는 상품이다.

통상 임신 20주 이내부터 2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태아보험은 어린이보험에 태아 특약이 추가된 상품을 뜻한다.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녀를 가졌을 때 태아보험에 가입하고 자녀가 학교에 입학할 때 보험을 재정비한다.

◆ 어린이보험 강자 현대해상, 상품 가성비도 우수

어린이보험은 대부분의 보험사가 판매하지만 생명보험사보다 손해보험사가 더 적극적이다. 시장점유율도 손해보험사가 약 70%, 생명보험사가 30%를 차지한다. 손해보험사 중에서도 특히 현대해상이 적극적이다. 지난해 1~8월 사이에 태어난 아이 28만3100명 가운데 31.6%가 현대해상 어린이보험에 가입했다. 상품 경쟁력 덕이다.

암·뇌혈관질환·심혈관질환 등 3대 질환과 주요 질병 수술비, 입원비 및 주요 태아 특약만 뽑아 보험료를 비교한 결과 삼성화재나 KB손보 등 경쟁사들보다 보험료가 1만원가량 저렴했다. 비슷한 보장에 보험료가 저렴하다는 것은 그만큼 가성비가 좋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주요 보장이 완전히 동일하게 산출되지는 않았다.

 

7d4e89093df54994f798a806b685d1f5_1507971 

◆ 100세까지 길게 가입보다 30세까지 짧게 가입이 유리

10년 전만 해도 어린이보험 보장 만기는 20세가 대부분이었다. 최근 가입하는 상품은 대부분 80세, 100세 만기다. 어린이보험을 100세까지 보장한다는 것은 100년 동안 자녀의 의료비를 지원하겠다는 의미다. 하지만 이는 무의미하다.

어린이보험에서 보장하는 담보는 대부분 정액보장이다. 정액보장이란 암이나 뇌졸중 등 특정 질환에 노출되면 약관에서 정해진 보험금을 받는 것을 뜻한다. 정액보장은 질병 확진판정을 받거나 사고가 발생하면 정해진 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어 자금 활용에 유용하다. 가입자는 보험금 지급 규모를 예측할 수 있고 자금 활용 계획을 세울 수 있다.

반면 물가상승률을 반영하지 못한다. 보장금액이 5000만원이라고 해도 물가상승률이 2%라면 50년 후 실질적인 가치는 2000만원에도 미치지 못한다. 반면 50년 후 의료비는 현재 가격보다 고액일 확률이 높다. 물가상승에 따라 의료비도 오른다. 50년 후 암 확진판정을 받고 5000만원을 수령한다고 해도 실제 발생한 의료비에 미치지 못할 확률이 높다.

또 어린이보험 약관에서 명시한 ‘수술’의 정의는 ‘의사가 치료를 목적으로 신체의 절단·절제 등의 조작을 가하는 것’을 뜻한다. 주사기 등으로 종양 등을 빨아내거나 주사로 약물을 주입하는 것은 약관상 수술에 해당하지 않는다.

 

향후에는 수술용 마이크로로봇이 혈관을 타고 돌아다니면서 종양을 제거하는 일도 가능해질 것이다. 현재 약관상 마이크로로봇으로 환부를 절단했어도 이는 수술에 해당하지 않는다. 의료기술의 발전으로 입원일수도 짧아진다. 요컨대 시간이 지날수록 보장받을 가능성이 낮아지는 것이다.

보험사가 100세 보험을 강조하는 것은 보험료를 부풀려 사업비를 더 부과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 중 하나일 수 있다.

고정욱 한국보험보장연구소 소장은 “물가상승률과 의료기술의 발전 등을 감안할 때 어린이보험은 자녀의 경제적 독립 가능 시기인 30세 정도까지만 가입하는 것이 가성비 측면에서 현명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 5만원 이내로 주요 담보만 담아라

보험상품의 보험료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2가지 요소는 보장 기간과 보장 범위다. 불필요한 보장을 축소하면 보험료도 저렴해진다. 어린이보험 중 꼭 필요한 담보는 암, 뇌혈관질환, 심혈관질환 등 3대 질병 보장과 입원비, 수술비 보장 등이다. 최근 일부 보험사들은 자녀의 정신적 질환도 보장하고 학교폭력이나 유괴까지 보장한다고 홍보한다. 하지만 이런 특약은 마케팅으로 활용하는 담보일 뿐 실제 보상받을 확률은 미미하다. 꼭 필요한 담보를 중심으로 설계하면 5만원 이내에서 가입 가능하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꼭 필요한 담보를 중심으로 보험을 설계하고 여유자금이 있으면 추가 담보를 설정하거나 보장금액을 높이는 것이 현명하다”며 “월 소득 500만원 이내의 중산층은 5만원 이내로도 자녀 보장을 충분히 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험료를 20년 동안 납입할 때 30세 보장에 비해 100세 보장 보험료는 5~6배 높아 100세 보장의 경우 15만원 이상의 보험료를 부담해야 한다”며 “보험료 수준이 너무 높으면 장기 유지가 힘들어진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김승동 기자  

 

S42.jpg
child.gif

 

실시간 보험료 확인 [바로가기] 

 

151127021406866.gif151127015944372.gif

 

S4.jpg


0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Copyright © insura.co.kr All rights reserved.